HOME > CUSTOMER > 뉴스게시판

View Article (host ip:121.181.219.166 hit:5245)

  • 제 목자동차 소재 부품 경량화 “시급”
  • 작성자Bruce
자동차 소재 부품 경량화 “시급”
환경부, 2012년 연비 온실가스 규제 강화 … 소형 자동차 확대 예상

정부가 2012년부터 자동차 연비 및 온실가스 배출기준을 강화키로 해 소재 및 부품 생산기업들의 경량화 노력이 시급한 것으로 나타났다.
환경부는 2012년부터 판매되는 10인승 이하 승용ㆍ승합차(3.5톤 미만)의 평균연비와 온실가스 배출허용 기준을 단계적으로 강화하는 내용을 담은 자동차 평균 에너지 소비효율 및 온실가스 배출허용 기준과 기준의 적용ㆍ관리에 관한 세부사항 고시안을 입안 예고했다고 9월30일 발표했다.
2009년 7월 녹색성장위원회가 발표한 자동차 연비 및 온실가스 기준 개선방안에 따라 자동차 평균연비 기준을 2009년 리터당 14.8㎞에서 2015년 17㎞ 이상으로 단계적으로 늘리기로 했다.
또 온실가스 배출기준은 2009년 159g/㎞에서 단계적으로 줄여 2015년 140g/km 이하로 적용한다.
환경부 관계자는 “크고 무거운 차를 만들수록 기준치를 넘길 가능성이 높다”며 “기준 초과치에 대한 부과금을 생산기업에 매길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자동차기업들은 평균연비나 온실가스 배출허용 기준 중 하나를 선택할 수 있으며 2012년까지는 생산량의 30%만 기준을 만족하면 되고 2013년 60%, 2014년 80%, 2015년 100%로 적용비율이 확대된다.
환경부 관계자는 “2015년 목표에 맞게 제도가 운영되면 1년에 40만톤 이상의 온실가스가 감축된다”며 “무거운 자동차일수록 기준을 초과할 가능성이 높기 때문에 소형자동차 위주 생산으로 시장구조가 변화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벤젠, 미국수출 급증으로 재상승 SM, 1200달러 넘어 수익성 “최고”